사법
檢, 국정원 2차 수사의뢰 내용 분석…"다양한 경력자, 트위터서 대응"
대포폰으로 팀장만 접촉하는 '점조직' 형태…성과 따라 보수 지급
기사입력: 2017/09/03 [21:31]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NGO글로벌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이보배 기자 = 국가정보원이 이달 1일 추가로 검찰에 수사 의뢰한 '민간인 댓글 부대' 팀장에는 언론인, 교수, 대기업 간부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원이 동원된 것으로 확인됐다.

 

민간인 댓글 부대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3일 "지난 1일 접수된 외곽팀장 18명에 대한 추가 수사 의뢰는 트위터를 중심으로 시기별로 활동한 사람들과 관련한 내용"이라며 이처럼 밝혔다.

 

검찰은 국정원이 수사기관의 수사 가능성까지 미리 고려해 대응교육을 하는 등 외곽팀을 비밀리에 조직하고 성과에 따라 보수를 지급하는 방식으로 체계적인 관리를 해온 사실도 파악했다.

 

검찰 관계자는 "(국정원은) 모든 외곽팀장과 팀원들에 대해 신원파악을 하고 대포폰을 사용해 외곽팀장만 접촉하는 등 외곽팀을 점조직 형태로 운영했다"며 "활동 내용 발설을 금지하고 수사 시 대처 요령 교육을 정기적으로 하는 등 철저한 보안 조처를 해온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정원은) 외곽팀에 활동 방향 및 논지를 전파하고 활동 실적, 파급력 등의 기준에 따라 활동비를 지급하면서 실적을 점검해 부진 시 경고 및 퇴출 조치를 했다"며 "체계적인 사이버 여론 조성 활동을 장기간 수행해 온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앞서 국정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는 2009년 5월부터 2012년 12월까지 국정원 심리전단 산하 사이버팀이 민간인으로 구성된 30개의 외곽팀을 운영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국정원은 지난달 21일 이들을 수사 의뢰한 데 이어 트위터 활동에 가담한 외곽팀장 18명을 새롭게 파악해 지난 1일 추가로 수사 의뢰를 했다.

 

원세훈 전 국정원장은 지난달 30일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국정원법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모두 유죄가 인정돼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검찰은 원 전 원장 주도로 국정원이 최소 수십억원, 많게는 100억원대에 달할 것으로 추산되는 자금을 정권 옹호 차원의 불법 정치 활동에 들인 것에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다는 전제하에 수사 중이다.

 

검찰은 국정원의 자금 지원을 받으면서 '댓글공작'에 참여한 사이버 외곽팀장들도 공범으로 보고 이들을 무더기로 기소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향후 외곽팀 관련 수사를 법과 원칙대로 철저히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pan@yna.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