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소식통 "김정은 전용열차, 톈진역 통과해 남행 관측"
예상과 달리 베이징 들르지 않고 톈진 거쳐 곧바로 남행 택한 듯
기사입력: 2019/02/24 [17:47]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계 삼엄한 톈진역    © NGO글로벌뉴스

(베이징·단둥·창사·광저우·톈진=연합뉴스) 심재훈 차대운 김윤구 김진방 차병섭 특파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열차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24일 경유지인 톈진(天津)을 통과했다고 베이징 소식통이 전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열차는 23일 오후 5시(현지시간) 평양에서 출발해 당일 오후 9시 30분께(현지시간) 북중 접경인 단둥(丹東)을 통과했고 24일 오후 1시께(현지시간) 톈진역에 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톈진 해방교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지나가는 장면이 목격됐다"면서 "텐진역 주변도 이 시간 통제됐다"고 전했다.

조선중앙통신도 김정은 위원장이 북미 정상회담 참석차 23일 오후 평양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출발했다고 보도했다.

이날 톈진역에는 오전부터 경찰들이 깔리기 시작했으며 열차를 볼 수 있는 건물도 통제돼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열차 통과 가능성이 제기됐다.

▲     © NGO글로벌뉴스

동시간대 베이징(北京)역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이 포착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이 탄 전용열차는 애초 예상과 달리 베이징을 경유하지 않고 톈진을 거쳐 곧바로 광저우(廣州)로 남행하는 노선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동시간을 단축하고 북미 정상회담의 상대인 미국 측을 의식해 회담 직전에 중국 지도부와 접촉하는 모양새를 피하기 위한 노선 선택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한쪽 방향이 완전 통제된 톈진 주요 도로    © NGO글로벌뉴스

평양에서 하노이까지 총 4천500㎞로, 26일 오전에 베트남 하노이에 도착한다고 본다면 무려 60여 시간의 대장정에 오른 셈이다.

단둥에서 베트남으로 가는 중국 접경지대인 핑샹(憑祥)까지 전용 열차를 이용한다면 중국 내에서만 40여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이 탑승한 것으로 보이는 이 열차의 중국 내 동선을 알 수 없지만, 단둥과 선양(瀋陽), 톈진을 거쳤다는 점을 고려하면 우한(武漢), 광저우(廣州) 등을 거쳐 난닝(南寧), 핑샹을 통해 베트남으로 갈 가능성이 있다.

핑샹역은 25일 오전부터 26일 오후까지 대대적인 통제에 들어갈 예정이라 김정은 위원장은 중국과 베트남의 국경은 전용 열차로 넘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president21@yna.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