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원경스님의 치폐설존 齒弊舌存 의 뜻을 이행하라
부드러 움은 단단 함을 이기고,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듯 자신을 낮춰라
기사입력: 2019/07/11 [04:30]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NGO글로벌뉴스

 

치폐설존 齒弊舌存 
  

부드러움이 단단함을 이긴다
 
중국의 사상가이며 도가 철학의 시조인 노자 老子가 눈이 많이 내린 아침 숲을 거닐고 있었다.

그때 어디선가 들리는 요란한 소리에 노자는 깜짝 놀랐다.
 
노자는 고개를 돌려 쳐다보니 굵고 튼튼한 가지들이 처음에는 눈의 무게를 구부러짐이 없이 지탱하고 있었지만 점차 무거워 지는 눈의 무게를 감당하지 못하고 요란한 소리를 내며 부러져 버렸다.
 
반면 이보다 가늘고 작은 가지들은 눈이 쌓임에 따라 자연스레 휘어져 눈을 아래로 떨어뜨린 후에 다시 원래대로 튀어 올라 본래의 모습을 유지하고 있는 것이었다.
 
이를 본 노자는 깊이 깨달았다.

저 나뭇가지 처럼 형태를 구부러 뜨림으로써 변화하는 것이 버티고 저항하는 것보다 훨씬 더 나은 이치로구나.
 
부드러 움은 단단 함을 이깁니다.

부드러운 것은 자신을 낮추는 것을 의미 합니다.

벼는 익을수록 고개를 숙이듯 자신을 낮춰 상대의 의견을 경청하고 좋은 것을 취하는 사람이야 말로 세상을 이기는 지혜로운 사람일 것입니다
 
노자가 평소에 공경하여 따르던 상용이 노환으로 자리를 보전하게 되었다.

그 때 노자가 그를 찾아가 마지막 가르침을 청했다.

그러자 상용은 갑자기 입을 쩍 벌렸다 다물고는 물었다.

내 이가 아직 있는가.

없습니다.

그는 다시 입을 벌렸다가 다물며 물었다.

내 혀는 남아 있는가.

있습니다.
 
잠시 침묵하던 상용이 말했다.

내 말을 이해를 하겠는가.

노자 왈 단단한 게 먼저 없어 지고 부드러운 게 남는다는 말씀 아니었습니까.
 
상용은 고개를 끄닥이며 그렇네 천하의 이치가 모두 그 안에 있다네.

이것은 명심보감에 치폐설존 齒敝舌存 이라는 고사성어의 유래이다.

즉 주먹보다 부드러 움으로 사람을 대하면 돈독한 정으로 돌아 온다는 뜻이다
 
부드러움이 억셈을 이기고 약함이 강함을 이긴다.

그러므로 혀는 오래가나 이는 억세어서 부러진다.

 

민족정기 수호 대책협의회 초대의장 박흥식 의장​

관설당박제상선생기념사업회 박흥식 수석 부회장​
한국 NGO지도자협의회 상임공동대표
행정자치부 제46호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상임대표​
후원계좌 우체국 010777-01-002037
부추실 홈페이지 http://buchusil.org
NGO글로벌뉴스 ​http://buchusil.com
전화 02-586-8434, 6, 7

 
NGO글로벌뉴스 발행인 제공  man4707@naver.com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