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NGO

정황근, 농업진흥청장 재임시 익산 장점마을 환경참사 점검결과 “모두 이상 없음”

농진청. 지자체 7차례 합동 단속․점검 실시, 허수아비 행정 “환경참사 책임져야”

NGO글로벌뉴스 | 기사입력 2022/05/09 [11:08]

정황근, 농업진흥청장 재임시 익산 장점마을 환경참사 점검결과 “모두 이상 없음”

농진청. 지자체 7차례 합동 단속․점검 실시, 허수아비 행정 “환경참사 책임져야”

NGO글로벌뉴스 | 입력 : 2022/05/09 [11:08]

▲ 이날 기자회견에는 익산장점마을 주민, 김용호 21녹색환경네트워크 수석회장, 이보영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 이정국 한강사랑시민연대 사무총장,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중앙회 회원 등이 함께 했다.  © NGO글로벌뉴스

지난 4.14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새 정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 정황근 전 농촌진흥청장을 지명했다. 윤 당선자는 정 후보자는 정통 관료 출신으로 농업 정책 전반을 설계한 인물이고, 농촌이 직면한 현안 해결은 물론이고 농림축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해 미래 성장 산업으로 키워낼 적임자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2022년5월 6일 인사청문회가 열리는 국회 앞에서 오전 11시 익산장점마을 주민과 환경시민단체들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장관 후보자가 26대 농촌진흥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전북 익산 장점마을 금강농산(비료공장)을 농진청과 지자체 합동단속 및 점검했으나 결과 모두 이상 없음처리하여 마을주민 90여 명 중 45명 암 발병, 17명 사망 일명 암 마을, 죽음의 마을로 오명을 쓰는 익산장점마을의 대형 참사가 발생했다면서 무사안일 대응한 정황근 후보자 사퇴를 촉구 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최재철 익산 장점마을 주민대책위원장은 정 후보자가 농진청장 재임기간(2016.8~2017.7)시점부터 익산장점마을 환경참사가 언론에 대대적으로 보도, 발표 되었고, 2017.4 주민건강영향조사 청원, 수용 등 실시되었다며, 농진청장 재임 시 비료공장 ()금강농산 합동단속 및 점점을 철저하게 실시했다면 마을주민들의 고통이 이렇게 까지 크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환경 대참사의 책임을 지고 이번 장관 후보자직을 사퇴해야 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 농진청장 재임 시 비료공장 (유)금강농산 합동단속 및 점점을 철저하게 실시했다면 마을주민들의 고통이 이렇게 까지 크지 않았을 것이라면서 환경 대참사의 책임을 지고 이번 장관 후보자직을 사퇴해야 된다고 강력하게 주장했다.  © NGO글로벌뉴스

최 위원장은 농진청이 1급 발암물질이 들어있는 연초박을 사전 유해성 실험도 없이 퇴비 연료로 허용했다유해성 조사를 충분히 했다면 장점마을의 암 집단 발병은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고 토로하면서 농진청 또한 장점마을 암 집단 발병에 대한 책임 있는 사과와 함께 피해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 고 강조했다. 

 

김선홍 글로벌에코넷 상임회장은 정 장관 후보자가 농진청장 재임 시 비료공장 ()금강농산 합동단속 및 점검때 제일 기본적인 연초박 퇴비화 시설만 이라도 확인 했다면 환경참사 진상규명과 주민들 고통이 크게 감소될 것을 무사안일 한 대응으로 참사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 농진청장 재임 시 비료공장 (유)금강농산 합동단속 및 점검때 제일 기본적인 “연초박 퇴비화 시설”만 이라도 확인 했다면 환경참사 진상규명과 주민들 고통이 크게 감소될 것을 “무사안일 한 대응”으로 참사를 키웠다고 주장했다.     ©NGO글로벌뉴스

김 회장은 익산 장점마을로 “KT&G에서 연초박(담배잎 찌꺼기)을 가져온 이유가 퇴비를 생산하기 위한 것인데 퇴비화 시설이 없는 곳인데도 버젓이 연초박이 태워지는걸, 농진청과 익산시, 또한 연초박을 공급한 KT&G 등을 묵인한 것인지 의혹도 있다면서, 지역 주민 90여 명 중, 45명이 암이 발병하고 17명이 사망하면서 문재인 정부 국무총리가 두 번씩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라고 강조하고 이번 윤석열 정부에 장관으로 입각해서 재차 무사안일 대응을 한다면 대통령이 사과할 수 있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기에 즉각 사퇴를 촉구했다.

 

 

이근철 국민연대 대표는 정 후보자가 농진청장으로서 그때 막 장점마을이 사태가 불거질 때에 챙겨봤으면 빨리 처리될 수 있었고 그 많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는 일과 고통은 덜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 이근철 국민연대 대표는 정 후보자가 농진청장으로서 “그때 막 장점마을이 사태가 불거질 때에 챙겨봤으면 빨리 처리될 수 있었고 그 많은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는 일과 고통은 덜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NGO글로벌뉴스

박흥식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상임대표는 장점마을은 2001년부터 2017년까지 수많은 생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농진청은 연초박(100%)에서 1급 발암물질인 NNNNNK가 검출됐지만, 비료에서는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책임회피만 하고 있다면서 주민들 피해 배보상을 실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박흥식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상임대표는 장점마을은 2001년부터 2017년까지 수많은 생명이 목숨을 잃었는데 농진청은 연초박(100%)에서 1급 발암물질인 NNN과 NNK가 검출됐지만, 비료에서 유해물질이 발생하지 않는다는 책임회피만 하고 있다면서 주민들 피해 배․보상     ©NGO글로벌뉴스

김진관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회장은 농진청과 익산시 7차례 합동단속 점점에 모두 이상없음조사결과는 허수아비 행정으로 규정하고 농진청이 장점마을 환경참사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김진관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 회장은 농진청과 익산시 7차례 합동단속 ․ 점점에 “모두 이상없음” 조사결과는 허수아비 행정으로 규정하고 농진청이 장점마을 환경참사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 NGO글로벌뉴스

이날 기자회견에는 익산장점마을 주민, 김용호 21녹색환경네트워크 수석회장, 이보영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 공동대표, 이정국 한강사랑시민연대 사무총장, 의정 감시네트워크 중앙회 회원 등이 함께 했다.   

  © NGO글로벌뉴스

 

민족정기 수호 대책협의회 상임의장
관설당박제상선생기념사업회 회장
한국 NGO지도자협의회 상임공동대표
행정자치부 제46호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상임대표
​​후원계좌 우체국 010777-01-002037부추실
홈페이지 http://buchusil.org
NGO글로벌뉴스 http://buchusil.com
전화 02-586-8434, 6, 7 / 010-8811-9523
NGO글로벌뉴스 발행인 제공 man47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