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로고
NGO

SK에너지 유류 1만 톤, 공해상거쳐 불법 환적 북한 유입 의혹 보도!

시민단체들 SK 명확하게 해명해야!

NGO글로벌뉴스 | 기사입력 2022/06/11 [02:14]

SK에너지 유류 1만 톤, 공해상거쳐 불법 환적 북한 유입 의혹 보도!

시민단체들 SK 명확하게 해명해야!

NGO글로벌뉴스 | 입력 : 2022/06/11 [02:14]

  © NGO글로벌뉴스

9() 오전11시 광화문 동화 면세점 앞에서 국민연대(대표 이근철), 의정 감시네트워크 중앙회(회장 김선홍), 사랑 나눔터 장애인 인권상담소(소장 이승원),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대표 박흥식), 한국환경시민단체협의회(회장 김진관), 기업윤리경영을 위한 시민단체협의회(공동대표 심종숙) 등 시민사회단체들SK에너지 유류 1만 톤, 공해상 거쳐 불법 환적 북한 유입 의혹 보도!, 에 대해 SK에 명확한 해명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 NGO글로벌뉴스

지난 429VOA (미국 최대의 국제방송국)은 한국의 정유회사 ‘SK 에너지의 유류 약 1만 톤이 선박 간 불법 환적 방식을 통해 북한으로 유입된 것으로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최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은 2021년 한국 정유회사 SK 에너지와 타이완 선박 사이에 이뤄진 두 차례 유류 거래가 있었고, 전문가패널은 올해 연례보고서에서 타이완 소재 청춘해운이 연관된 제재 위반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유엔 회원국 1곳의 정보를 인용해 청춘해운이 운영 중인 유조선 선와드호가 지난해 3월과 4월 북한 선박으로 유류를 환적 했다고 밝혔다.

 

이에 SK 에너지 측은 정상적인 거래였고 제재 위반 가능성을 미리 파악할 수 없었다고 해명했고, 5월초 우리 외교부도 북한으로 유입된 유류의 공급업체로 지목된 한국 SK 에너지의 제재 위반 의혹을 부인했다고, VOA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교부는 ‘SK 에너지의 대북 유류 반입과 관련한 VOA의 질의에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의 연례보고서 작성 당시 전문가패널이 국내 정유회사(SK 에너지)에 관련 질의를 보냈고, 동 회사는 이에 적극 협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고, “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기 위해 외교부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해당 정유회사가 제3국 회사에 판매한 정유 제품이 해상 환적을 거쳐 북한에 이전된 것으로 추정된다.그 과정에서 적절한 주의 의무를 이행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덧붙인 보도가 있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기자회견에서 글로벌 일류기업 국내 2SK와 외교부 보도가 당연하고 안심했지만, 이어 추가적 보도에 해명이 조금 상반되는 등 석연치 않은 부분들이 있다고 지적했다.

  © NGO글로벌뉴스

이들은 SK 에너지는 목적지를 신중히 살폈어야하고 해당 유류의 목적지를 공해상(High Sea)’으로 지정했지만, SK 에너지 측이 그대로 계약을 체결하면서 결과적으로 북한으로 유류가 넘어가도록 도왔다는 비난과 의혹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글로벌 대기업 SK는 보다 적극적이고 명확한 해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단체들은 유엔 안보리는 지난 2017년 채택한 대북 결의 2397호를 통해 북한에 반입 가능한 정제유를 연간 50만 배럴, (t)으로는 약 62500톤으로 제한하고, 유류를 반입한 나라들이 매월 물량과 운송 수단 등을 보고하도록 하는데, 북한은 이 같은 정상적인 방법 대신 공해상 선박 간 환적을 하는 방식으로 매년 상한선을 크게 초과하는 유류를 반입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고, 주장했다.

  © NGO글로벌뉴스

실제 이번 SK가 에너지가 판매한 경유는 북한 반입 62500톤 연간 허용치 약 6분의 1에 해당하는 유류가 불과 4~5일 만에 아무런 보고를 거치지 않은 채 북한으로 유입한 의혹 상황에 놀람을 금치 못한다고 강조했다.

  © NGO글로벌뉴스

시민사회단체들은 "문재인 정부 임기 중 석탄 등 유사한 대북제재 위반이 발생했다면서 윤석열 정부는 지금부터라도 강력한 대북제재 국제공조에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기자회견을 마치고, 김선홍 행의정 감시네트워크 중앙회장과 박흥식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대표는 SK최태원 회장실에 SK 1만 톤 유류 불법환적 의혹 해명을 촉구하는 서한문을 접수시켰다.

  © NGO글로벌뉴스

 

  © NGO글로벌뉴스

 

  © NGO글로벌뉴스

민족정기 수호 대책협의회 상임의장

관설당박제상선생기념사업회 회장

한국 NGO지도자협의회 상임공동대표

행정자치부 제46호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상임대표

​​후원계좌 우체국 010777-01-002037부추실

홈페이지 http://buchusil.org

NGO글로벌뉴스 http://buchusil.com

전화 02-586-8434, 6, 7 / 010-8811-9523

 

NGO글로벌뉴스 발행인 제공 man470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