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내일 본회의 소집…원샷법 등 처리
기사입력: 2016/02/03 [14:48]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내일 본회의 소집…원샷법 등 처리

 

<앵커 멘트> 정의화 국회의장이 내일 본회의를 소집해 원샷법 등을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의장은 또 어제 여야 대표와 회동을 갖고 쟁점 법안과 선거구 획정 문제를 논의했지만 여전히 쟁점은 좁혀지지 않았습니다.

 

양민효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정의화 국회의장은 내일 본회의를 열겠다고 밝혔습니다.

 

기업활력제고법을 비롯해 법사위를 통과한 무쟁점 법안 40여 개를 모두 표결에 부치겠다는 것입니다.

 

그러나 북한인권법 등 여야간 쟁점이 남아 있는 법안들은 안건으로 상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여당은 당초 여야가 합의한 만큼 원샷법과 북한인권법을 직권상정해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야당은 두 법안과 선거법을 함께 합의로 처리해야 한다며 맞서고 있습니다.

 

<녹취> 원유철(새누리당 원내대표) : "국회의장님께서 의장님의 권한으로 국회를 정상화시켜주고"

 

<녹취> 이종걸(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국회가 또 할 일 안하고 있다는 그런 의도된 작전을 펴는 게 아닌가.."

 

정 의장은 어제 저녁,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비공개로 만났습니다.

 

정의장은 쟁점 법안과 선거구 획정 문제를 논의하면서 대화와 협상을 계속해야 한다며 합의 처리를 재차 강조했습니다.

 

특히 재외국민 투표 등 선거 일정이 촉박한 만큼 빠른 시일 내에 선거법 관련 합의를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여야 대표는 각자 기존 입장만 확인했을 뿐 합의는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민효입니다.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