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충북 제천시 "하소동 스포츠센터 대형 화재 발생 29명 사망사고"
제천 유족들 “처벌 원치 않아…안전한 대한민국 만들어달라”
기사입력: 2017/12/31 [05:56]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충북 제천시 하소동에 위치한 스포츠센터 ‘두손스포리움’에서 21일 대형 화재가 발생해 29명이 사망했다.

 

화재가 시작된 지점은 1층 주차장인 것으로 확인됐다. 최초 신고자가 1층 주차장에 세워진 차량에서 불이 났다고 신고했으나, 다른 인근 주민은 1층 천장 보수공사를 하던 중 불꽃이 튀며 화재가 발생했다고 주장해 정확한 발화점은 경찰 조사가 마무리되어야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화재는 1층 주차장 발화 후 순식간에 건물 전체로 번져 인명 피해를 키웠다. 전문가들은 건물 외장재로 쓰인 드라이비트를 화재가 급속하게 확산된 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드라이비트는 스티로폼 양쪽에 시멘트를 바른 마감재로 저렴하지만 내구성이 약하고 인화성이 높아 사고 위험이 크다. 해당 건물은 2개월 전 리모델링을 하면서 외장재로 드라이비트를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필로티’ 구조도 다수 사망자를 발생시킨 원인으로 지적된다. 필로티 구조의 건물은 넓게 개방된 1층에서 2층으로 이어지는 좁은 중앙통로로 공기가 흡입되기 쉽다. 이 때문에 화재 발생 후 불길과 유독가스가 빠르게 2층으로 번지게 되면서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하게 된 것. 또한 당시 2층 출입구에 설치된 자동문이 잘 작동되지 않았다는 점, 창문이나 베란다가 없고 한쪽 벽이 잘 깨지지 않는 강화 통유리로 돼있어 탈출이 어려웠다는 점 등도 다수의 피해자가 발생한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다수 사망자가 발생한 2층 여자 목욕탕과 달리 3층 남자목욕탕은 이발사가 화재 사실을 일찍 인지해 피해가 없었다. 이 목욕탕에서 2년째 근무해온 김종수씨(64)는 밀려드는 유독가스를 마시며 10여명의 고객이 모두 비상계단으로 대피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김씨의 노력 덕에 3층에서는 다행히 한 명의 사망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미처 초기에 탈출하지 못한 생존자들은 건물 옥상으로 이동했으나 구조작업이 지연되자 난간에 매달리거나 구조대가 설치한 에어매트로 뛰어내리는 등 위태로운 탈출을 감행하기도 했다.

▲     © NGO글로벌뉴스

성탄절을 하루 앞둔 24일 낮 복합스포츠센터 화재 참사 희생자들의 합동 분향소가 마련된 충북 제천시 제천체육관을 찾은 시민이 영정사진 앞에 헌화하고 있다. 제천/김성광 기자 flysg2@hani.co.kr

“안전한 대한민국 만들어달라.”

29명이 숨지고, 35명이 다친 충북 제천 화재 참사 유족들은 소방당국의 초동대처와 구조문제 등을 무섭게 비판하면서도 안전한 대한민국을 위해 마음을 열었다.

유족 대표단은 23일 저녁 합동 감식팀의 현장 감식을 참관한 뒤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유족들은 “2층에 들어가 보고 울화통이 치밀었다. 20명이 숨진 2층은 깨끗했다. (소방관이) 불길 때문에 유리창 못 깬다고 했는데 불에 탄 게 없었다. 유리문만 깼다면 살 수 있었다. 초기 대응이 문제를 키웠다”고 격앙됐다. 다른 유족은 “화재 진압, 에어 매트를 깔아 구조하려는 사이 2층 사람들 구조할 시간을 놓쳤다”며 경찰의 초동조처와 구조 실패 등을 비판했다.

하지만 이들은 비판 너머를 제시했다. 한 유족은 “진압할 수 있는 인력이 부족했다. 초기에 골든타임을 놓쳤다. 장비·인력이 부족했다”고 말했다. 다른 유족도 “소방관, 경찰 정말 고생한 분 많다. 그분들 처벌하자는 게 아니라 훌륭한 매뉴얼을 만들어 안전하고 사람 사는 대한민국 만들어 달라”고 당부했다.

차분한 장례 진행도 화제다. 유족들은 사건 이튿날 대부분 장례 일정을 정했다. 박인용 제천부시장은 “장례 관련 유족들의 협조가 너무 고맙다. 엄청난 충격으로 격앙됐을 텐데 모두 차분하게 대응해 줬다”고 말했다. 박 부시장은 “문재인 대통령 등의 진심 어린 위로, 국민의 애도 등이 힘이 됐다. 하지만 대승적 차원에서 마음을 열어 준 유족들의 뜻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고 말했다.

오윤주 기자 sting@hani.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