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제99주년 3.1절 민족공동행사 일제 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 국민추모제
고국 돌아온 강제징용 희생자들…"여한 풀고 편히 쉬소서"
기사입력: 2018/03/05 [12:11]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고국 돌아온 강제징용 희생자들…"여한 풀고 편히 쉬소서" 

▲     © NGO글로벌뉴스

고국의 품에서 고이 잠드소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제99회 3.1절 기념일인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일제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 국민추모제가 진행되고 있다. 2018.3.1 hkmpooh@yna.co.kr

 

제99주년 3·1절을 맞아 광복 70여 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 일제 강제징용 희생자 유해 33위를 위한 추모 행사가 열렸다.

일제 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위원회와 3.1절 민족공동행사준비위원회는 이날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7대 종교 관계자와 생존 독립지사,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추모제를 개최했다.

강제징용 희생자의 유해가 고국 땅에 돌아온 것은 지난해 8월에 이어 두 번째다. 위원회는 전날 김포공항을 통해 유해를 봉환한 뒤 서울 용산역, 탑골공원, 경복궁 등 고국 땅 곳곳을 순례했다.

33인의 유해는 오전 10시 40분께 광화문 광장에 마련된 추모제 장소에 도착했다. 대형 태극기 너머로는 흰 만장 10여 개가 바람을 따라 나부꼈다.

참석자들은 유해를 무대 위 제단에 안치한 뒤 헌화하고 분향했다. "오랜 시간 객지에서 고생하셨던 영혼이 고국에 돌아왔다"는 기도를 시작으로 불교, 천도교 등의 종교 추모의식이 차례로 이어졌다.

추모제 대회장을 맡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이홍정 목사는 "33분이시여 여한을 푸시고 고국 어머니 품에서 편히 쉬소서, 역사의 봄이 돌아오면 꽃처럼 다시 살아나소서"라고 추도했다.

이 목사는 "유해 봉환은 역사의 상처를 치유하는 것"이라며 "다시는 슬프고 외로운 죽음이 없도록 정의로운 평화가 넘치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자. 서로를 위해 평화, 희망이 되자"고 바랐다.

▲     © NGO글로벌뉴스

고국의 품에서 고이 잠드소서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제99회 3.1절 기념일인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일제강제징용희생자 유해봉환 국민추모제에서 종교인 및 시민들이 분향과 헌화를 하고 있다. 2018.3.1 hkmpooh@yna.co.kr


이번 봉환에 함께한 일본 국평사(國平寺) 윤벽암 스님은 "일본에 의해 강제로 끌려온 사람들은 철길, 탄광 등 가장 어렵고 위험한 곳에서 일했고 무참히 희생됐다"면서 과거 청산을 위한 민족의 단합을 촉구했다.

이어 위원회는 국민선언문을 통해 "3·1절 독립만세운동이 99주년을 맞이했지만, 일제에 의한 상처는 아직 아물지 않았다"면서 "대한의 피가 흐르는 마지막 유해까지 완전히 모셔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위원회는 이날 추모제를 끝내고 민족 화합, 평화 통일에 대한 의지를 반영한 남북공동 호소문을 발표했다. 이어 평화 통일 아리랑, 통일 북춤 등 민족 화합을 바라는 공연도 했다.

위원회는 2일 오전 비무장지대(DMZ)를 거쳐 경기 파주 도라산역에서 남북통일 기원제를 열 계획이다. 이후 유해는 서울시립 용미리 제2 묘지 '건물식 추모의 집'에 안치된다.

yes@yna.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