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트럼프, 한국산 포함 수입철강에 25% 관세부과 강행
관세대상국에 '면제 협상' 기회 부여…정부 관계자 "효력 발생 전 설득 노력"
기사입력: 2018/03/09 [08:02]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NGO글로벌뉴스

(워싱턴DC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산 등의 수입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 10%의 고율 관세부과를 강행했다. 캐나다와 멕시코산만 관세 조치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사진은 이날 백악관에서 철강 업계 노동자와 노조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미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서명한 관련 철강·알루미늄 규제조치 명령서를 들어 보이는 모습

알루미늄은 10% 부과…캐나다·멕시코산은 제외, 15일 후 효력 발생
트럼프발 글로벌 무역전쟁 불붙어…한국산 철강 대미수출 타격
관세대상국에 '면제 협상' 기회 부여…정부 관계자 "효력 발생 전 설득 노력"

▲     © NGO글로벌뉴스

트럼프 수입 철강·알루미늄 관세 명령 서명(PG)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자국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산을 포함한 수입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고율의 관세부과를 강행했다.

 

수입철강에는 25%, 알루미늄에는 10%의 관세를 각각 부과토록 했으며, 캐나다와 멕시코산만 관세 조치 대상국에서 제외됐다.

 

당장 우리 정부와 업계의 면제 노력이 불발함에 따라 한국산 철강의 대미 수출이 타격받게 됐고, 트럼프발(發) 글로벌 무역전쟁이 불붙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백악관에서 철강 업계 노동자와 노조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미 무역확장법 232조'를 근거로 한 이러한 내용의 철강·알루미늄 규제조치 명령에 서명했다.

 

그는 서명식에서 "미국 산업이 외국의 공격적인 무역관행들에 의해 파괴됐다"며 "그것은 정말 우리나라에 대한 공격"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우리를 나쁘게 대우한 많은 나라가 우리의 동맹이었다"며 아군과 적군의 구분 없는 통상전쟁 의지를 피력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대로 미국의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 재협상 대상국인 캐나다와 멕시코에는 면제 처분을 했다.

 

그는 이날 각료회의에서 "만약 우리가 (나프타) 합의에 도달한다면 두 나라에 관세를 부과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철강 관세를 지렛대로 나프타 재협상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하겠다는 의도다.

 

캐나다와 멕시코는 일단 '관세 폭탄'을 피하게 됐지만, 내달 초부터 시작되는 8차 나프타 재협상부터는 부담의 강도가 훨씬 높아지게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밖의 철강·알루미늄 수출국에는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토록 했다. 그러나 그는 관세대상국에 대해 "대미 수출이 미국에 가하는 위협을 해소한다면 면제 협상을 할 수 있다"고 밝혀, 향후 '소명'을 거쳐 면제국을 추가할 수 있음을 시사했다.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이달 초부터 미국에 머물며 윌버 로스 상무장관,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 오린 해치 상원 재무위원장 등 행정부와 의회 인사를 대상으로 한국을 규제조치 대상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청했다.

 

우리 정부는 한국 기업이 현지 투자를 통해 미 경제에 기여하고 있으며, 한국산 철강이 미국의 안보와 경제에 전혀 악영향을 주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

 

외교 통상 관계자는 "캐나다와 멕시코는 미국의 나프타 재협상 전략상 배제된 것"이라며 "관세 조치가 발효되기 전까지 남은 보름 동안 다시 한 번 관세 면제의 타당성을 설득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규제 조치의 근거가 된 무역확장법 232조는 안보 침해라는 잣대를 이용해 대통령 직권으로 특정 수입품에 무역 제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또 자국의 안보와 경제적 이해를 고려해 특정 국가를 면제하는 것도 가능하다.

k0279@yna.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심윤택 18/03/14 [06:27]
이철성 경찰청장님 안녕하십니까.?.. 본인은 심윤택 입니다 본 민원은 교통사고 피해자 머리를 크게 다처서 중태 한시적인 지적장애를 확인하고 동 교통사고 조사를 하지 않고 본인 심윤택을 김윤택 가해자로 내사 종결에 이의신청서를 담당한 피 민원인 김민영은 민원처리 법률 제 23조 정당한 사유 없다: 로 종결 반려한 사건에 민원을 피 민원인 위 김민영에 배당함은 부당합니다 어떻게 이런일이.?.. 본인은 아래 진술 경기 고양경찰서 교통사고 처리 기록들과 같은 1994. 09. 05 12: 30분 경 본인의 나이 43세 발생한 교통사고 로 심윤택이 머리를 크게 다처서 한시적 지적장애를 직 간접 확인한 노연일 박종일 경찰관들은 심윤택 본인을 조사하지 안고 심윤택 본인을 김윤택 로 가해자로 왜곡 처리에 본인은 동 사고 관련자 들을 대질 조사로 진실을 밝혀 바로 잡아 달라 면서 23년 동안 반복 진행 해온 동 교통사고 처리특례법 사건에 2017. 09. 29과 동년 11. 02 경기 고양경찰서 청문 감사실에 동 교통사고 처리 이의신청서 2회 제출을 담당자 경비 교통과 김민영은 동 사건은 민원처리에 관련 법률 제 23조 반복 및 중복 민원 정당한 사유 없다: 로 이의 신청서를 반려한 잘못에 관련 민원을 피 민원인 김민영에 배당하여 위 김민영은 일괄 위 동일 민원처리에 관련 법률 제 23조 정당한 사유없다: 로 2018. 03. 13 종결 답변에 사실관계를 조사하여 진실을 밝혀 주십시요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