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
검경 수사권 조정안 발표…‘1차적 수사종결권’ 경찰에!
경찰대의 전면적인 개혁방안 마련해 함께 시행하기로 결정!
기사입력: 2018/06/21 [12:21]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NGO글로벌뉴스

경찰이 1차 수사에서 보다 많은 자율권을 갖는 내용을 담은 검찰과 경찰 간 수사권 조정안이 마련됐습니다.

정부는 오늘(21일) 오전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 박상기 법무부 장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내용을 담은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을 발표했습니다.

[연관 기사] [영상] 검경 수사권 조정안 발표

이번 수사권 조정안은 검찰과 경찰을 상호 협력 관계로 설정하는 가운데 경찰은 1차 수사에서 보다 많은 자율권을 갖고, 검찰은 사법통제 역할을 더욱 충실히 해야 한다는 원칙하에 두 기관이 지휘 감독의 수직적 관계를 벗어나는 것을 기조로 했습니다.

조정안은 이를 위해 경찰에 모든 사건에 대한 '1차적 수사권'과 '1차적 수사종결권'을 부여함으로써 경찰의 자율성과 책임성을 높이도록 했습니다.

반면 검찰은 기소권과 함께 부패범죄와 같은 일부 특수 사건에 대해 직접 수사권을 갖고, 경찰이 사건을 송치한 후에도 수사권을 갖도록 했습니다.

또 경찰 수사에 대해 보완 수사를 요구할 수 있는 권한과 경찰이 수사권을 남용했을 때 이를 시정할 수 있도록 통제권을 부여했습니다.

조정안은 검사 또는 검찰청 직원의 범죄혐의에 대해 경찰이 적법하게 압수수색·체포·구속영장을 신청한 경우 검찰이 이를 지체 없이 법원에 청구하도록 해 검경이 상호 견제와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여기에 동일한 사건을 검사와 사법경찰관이 중복수사할 경우 검사에게 우선적 수사권을 부여하되, 경찰이 영장을 통해 강제처분에 착수했을 경우에는 경찰의 우선권을 인정했습니다.

한편 정부는 이번 수사권 조정을 자치경찰제와 함께 추진하기로 하고, 대통령 직속 '자치분권위원회'가 중심이 돼 전국 단위의 자치경찰제 실현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경찰은 내년부터 서울과 세종, 제주에서 자치경찰제를 시범실시하고,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안에 전국 단위에서 자치경찰제 실시를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경찰은 이밖에 수사과정에서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제도와 방안을 강구하는 한편, 경찰대의 전면적인 개혁방안을 마련해 함께 시행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   정새배 기자newboat@kbs.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