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속보]靑 신임 경제수석에 관료 출신 윤종원 기용 등 중폭 개편
이용선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기획실장을 지낸 시민단체 출신
기사입력: 2018/06/26 [20:30]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NGO글로벌뉴스

신임 경제수석에 임명된 윤종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왼쪽부터), 일자리수석에 임명된 정태호 현 정책기획비서관, 시민사회수석에 임명된 이용선 전 혁신과통합 상임대표.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경제수석에 경제관료 출신인 윤종원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대사(58)를, 일자리수석에 정태호 현 정책기획비서관(55)을, 시민사회수석에 이용선 전 혁신과통합 상임대표(60)를 임명했다. 

 

또 문 대통령은 대통령 부속실장에 조한기 현 의전비서관을, 의전비서관에는 김종천 대통령비서실장실 선임행정관을, 정무비서관에 송인배 현 부속실장을 임명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이 같은 내용의 청와대 수석·비서관 인사를 발표했다.

 

6·13 지방선거 이후 청와대 참모진 중폭 개편으로, 특히 청와대 경제라인에 변화를 준 것이 주목할 만하다. 문 대통령은 우선 경제정책으로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갈등설이 있었던 장하성 정책실장을 유임시켰다. 이는 정부의 소득주도성장 기조를 그대로 가져가겠다는 의지를 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학자 출신이 있던 경제수석 자리에 정통 기획재정부 관료 출신을 앉힘으로써 경제 관료들의 목소리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윤종원 신임 경제수석은 행정고시 27회 출신으로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을 지낸 경제 관료이다. 노무현 정부 청와대 경제보좌관실 선임행정관을, 이명박 정부 경제금융비서관을, 박근혜 정부 때 국제통화기금(IMF) 상임이사, 주 OECD대사를 역임하는 등 정권을 넘나들며 중용됐다. 

 

임 실장은 윤 신임 경제수석에 대해 “최고의 실력을 인정받는 경제정책 전문가로 정평이 나있다. 경제분야 국정과제의 지속적인 추진과 함께 산업통상, 금융, 재정 등 다양한 경제 현안을 통합적으로 조율해 나가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초대 경제수석이었던 홍장표 수석은 대통령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 소득주도성장 특별위원장으로 자리를 옮긴다. 임 실장은 홍 수석의 인사 이동에 대해 “소득주도성장의 정책을 더욱 구체화하고, 중장기적 밑그림을 탄탄하게 그리라는 특명을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임 실장은 이번 인사를 계기로 한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 기조에 대해 “지난 1년은 소득주도성장, 혁신성장, 공정경제라는 문재인 정부의 정책적 방향성을 정립하는 기간이었다”며 “이제 문재인 정부 출범 2기를 맞아 청와대는 소득주도성장과 혁신성장을 더욱 속도감 있게 실행함으로써 국민들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성과를 신속하게 도출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태호 신임 일자리수석 기용에 대해 임 실장은 “광주형 일자리를 실질적으로 준비해온 분으로서 현 정부가 일자리에 한층 더 힘을 싣겠다는 의지로 해석해주시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형 일자리’는 현대기아차의 광주 생산공장에서 임금을 줄이는 대신 일자리를 늘리는 노·사·민·정 대타협의 모델로 문재인 정부 청와대의 역점 사업이다. 정 신임 수석은 1년 동안 장하성 실장을 보좌해 정책실 업무 전반을 조정하는 역할을 해왔다. 

 

이용선 신임 시민사회수석은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기획실장을 지낸 시민단체 출신 인사로, 민주통합당 공동대표, 야권통합 추진기구 ‘혁신과 통합’ 상임대표를 거쳐 현재 더불어민주당 서울 양천을 지역위원장을 맡고 있다. 임 실장은 이 신임 수석에 대해 “지난 30여년간 시민사회단체 활동을 통해 쌓아온 정책경험과 소통능력을 바탕으로 문재인 정부 소통의 창을 더욱 확장시킴으로써 각계 시민사회의 혁신적 사고와 창의적 제안들을 정책화 시키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기대했다.

 

청와대는 일부 비서관 인사도 단행했다. 송인배 부속1비서관을 현재 공석인 정무비서관으로 자리를 옮기고 부속1비서관 자리에 조한기 현 의전비서관을 앉혔다. 송 비서관은 ‘드루킹’ 김모씨가 주도한 ‘경제적공진화모임’로부터 200만원을 받은 사실이 드러나 드루킹 특별검사팀의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            

   

문 대통령 지근거리에서 보좌하는 부속1비서관 대신 눈에 잘 띄지 않는 자리로 옮기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정무비서관 자리가 청와대와 국회의 소통 채널이라는 점에서 야당이 반발하는 인사를 중용해 의회 협치가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손제민·김지환 기자 jeje17@kyunghyang.com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