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 文정부 비밀 대북 접촉…"대화 요청에 北 80조원 요구"
[따져보니] 북한은 왜 80조를 요구했나!
기사입력: 2018/08/12 [16:33]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따져보니] 북한은 왜 80조를 요구했나!

▲     © NGO글로벌뉴스

[앵커]
문재인 정부가 최근 대북 라인을 가동해 북한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비선 라인을 통해 북측 고위급 인사에게 핵 개발 중단과 남북 대화 재개 입장을 전달했는데, 북한 측에서 80조원 규모의 대가를 달라는 답이 돌아왔다고 합니다. 

김정우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 10월말, 정부 고위당국자가 북한 사정에 정통한 인사를 만나 대북 접촉을 요청했습니다. 북한에 자주 드나들며 고위층과 신뢰관계가 두터운 것으로 알려진 이 인사는 중국 선양으로 가서 북측 고위급 인사를 만났습니다. 

핵·미사일 개발 중단 요구와 함께 우리 정부의 대화 재개 의사를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측 인사는 "대화는 할 수 있다"면서도 80조원 규모의 자금과 물자 제공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북한의 지난해 GDP가 36조원 수준인 걸 감안할 때 80조원은 상당한 거액입니다. 사실상 거부 의사 아니냐는 관측과 함께 남북정상회담까지 염두에 둔 요구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정부는 북한의 잇단 도발에도 지속적으로 대화 재개를 모색해 왔습니다. 

강경화 / 외교부 장관
"우리 정부는 이러한 구체적 과제(이산 상봉과 군 핫라인 복원)를 위한 접촉에서 시작하여 보다 의미 있는 남북한 관계 개선을 추진해 나갈 것입니다." 

남북정상회담 추진 의사도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국민께 드리는 말씀 (지난 5월)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습니다."

김대중 정부는 남북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4억~5억달러를 보냈습니다. 북한이 과거처럼 경수로 건설이나 금강산, 개성공단 개발을 염두에 둔 거란 관측도 나옵니다. 

TV조선 김정우입니다./ 김정우 기자 hgu@chosun.com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김정우 기자(hgu@chosun.com)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