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박원순 등 시·도지사 15명 "5·18 폄훼는 민주주의 부정"
국회서 공동입장문 발표…한국당 소속 대구·경북 단체장 불참
기사입력: 2019/02/24 [15:00]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NGO글로벌뉴스

전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 발표(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4일 오전 송하진 전북도지사(왼쪽부터), 이용섭 광주시장,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국회 정론관에서 5.18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2019.2.24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차지연 김여솔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한 전국 15개 시·도의 광역단체장들이 최근 자유한국당 일부 의원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폄훼 발언을 규탄했다.

박원순 시장과 이용섭 광주시장 등은 이날 오전 10시 30분 국회 정론관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시·도지사 공동입장문'을 발표했다.

입장문에는 전국 17개 시·도지사 중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 등 한국당 소속 2명을 제외한 15명이 이름을 올렸다. 민주당 소속 14명 외에 무소속 원희룡 제주지사가 동참했다.

이 중 박원순 시장과 이용섭 시장, 양승조 충남지사, 송하진 전북지사, 김영록 전남지사가 직접 정론관을 찾아 입장문을 낭독했다. 인천에서는 박남춘 인천시장 대신 허종식 정무부시장이 참석했다.

이들은 입장문에서 "5·18 민주화운동은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에 있어 가장 빛나는 역사"라며 "그러나 극히 일부가 정치적 목적에서 폄훼와 왜곡을 일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5·18에 대한 폄훼나 왜곡은 대한민국의 법과 민주주의를 부정하는 행위"라며 "5·18에 대한 망언, 망동에 대해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치적 목적을 위해 5·18의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왜곡하는 행위를 배격하고 5·18 역사왜곡처벌특별법 제정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박원순 시장은 입장문 발표 배경에 대해 "최근 5·18에 관한 일부 인사들의 망언이 우리 사회에 아주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 문제는 광주만의 문제가 아니고 대한민국 전체 국민의 문제"라며 "이런 망언을 하는 것은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는 국민적 인식에 시도지사들이 공동성명을 집행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980년 5월 자행된 '총칼 학살'이 '망언 학살'로 이어졌다. 광주시민은 한없이 억울하지만 국민들이 함께 해주셔서 외롭지 않다"며 "한국당은 세 의원(김진태·이종명·김순례)을 제명조치하고 국회는 특별법을 제정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용섭 시장에게 문자메시지로 '5·18 망언'을 사과하고 위로했던 권영진 대구시장이 입장문에 동참하지 않은 것에 대해 박 시장은 "권 시장은 망언이 부적절하고 굉장히 유감이라 생각하는 것은 맞지만 (한국당 소속) 당인으로서 공식적으로 이름을 올리는 데 약간 어려움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섭 시장은 권 시장이 보낸 문자메시지를 다시 언급하며 "저도 대구 형제가 도와줘서 힘이 나고 이 일(한국당 일부 의원의 망언 파문)을 달빛동맹(달구벌+빛고을)에 대한 부정적 영향이 아닌 발전의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     ©NGO글로벌뉴스

국회 찾은 전국 시도지사(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24일 오전 이용섭 광주시장(왼쪽부터), 양승조 충남도지사, 박원순 서울시장,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5.18의 올바른 인식과 가치 실현을 위한 대한민국 시도지사 공동입장문 발표를 위해 국회 정론관으로 들어서고 있다.

2019.2.24 cityboy@yna.co.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심윤택 19/03/01 [02:22]
문재인 대통령님 안녕하십니까.?.. 심윤택 본인은 경기 고양경찰서 1994. 09. 08 교통사고 처리 기록과 같은 피해자 심윤택 머리를 크게 다처서 두달 중태 조사하지 않고 본인 심윤택을 (피의)김윤택로 만들어서 왜곡 처리한 교통사고 처리 특례법 사건에 사실관계를 조사해 달라면서 25년 동안 반복 진행해온 동 사건의 담당자 고양 경찰서 경비 교통과 김민영은 2016 부터 2019. 02. 28 위 사건은 민원 처리에 관한 법률 제 23조 반복 및 중복 민원 정당한 사유 없다: 로 종결한 잘못에 억울한 호소문을 올립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