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
대전시 집단감염....‘벌초하다 확진된 친인척 접촉자 300여명’
추석날 고향에 내려가 벌초를 한 대전 친인척 7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
기사입력: 2020/10/09 [10:24] ⓒ NGO글로벌뉴스
김두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대전시 집단감염....‘벌초하다 확진된 친인척 접촉자 300여명’ (C)더뉴스코리아

[더뉴스코리아=김두용 기자] 추석날 고향에 내려가 벌초를 한 대전 친인척 7명이 집단으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과 밀접접촉한 사람만 300여명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되면서 추가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전날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은 7(대전 371377)은 기존 대전 370번 확진자의 아들과 딸 사위 며느리 손자 아내다.

이들은 추석인 지난 1일 차량 2대에 나눠 타고 경북 예천에서 벌초한 뒤 함께 식사했다. 이 중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7동에서 근무하는 사위(371)는 연구원 동료 7명을 비롯해 모두 21명을 접촉했다.

함께 확진된 아내(372)도 지난 25일 서구 갈마동 한 아파트에 있는 공부방에 출근했다.

이곳에 다녀간 중·고생 등 54명을 대상으로 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이 부부는 일요일이던 지난 4일 교회에 들러 예배를 보고, 목사와 식사했다.

370번 확진자의 아들(374)은 지난 56일 직장이 있는 충남 홍성과 보령에서 60명과 접촉했다.

며느리(375)는 어린이집 교사로, 방역 당국은 전날 어린이집 원생과 교사 97명을 검사했다. 다행히 97명 모두 음성이었다.

중학교 3학년인 손녀(376)는 지난 5일 등교했는데, 당시 접촉한 같은 반 학생과 교사 등 35명이 검사 대상이다.

방역 당국은 추가적인 세부 조사를 한 뒤 검사 대상을 확대할지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더뉴스코리아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