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법
대법원장은 민사소송법 제46조제2항을 위반한 서울중앙법원 제12민사부 법관들을 징계하라!
법원행정처장은 행정심판법에 의한 법원의 신청사건중 불법적인 사건을 심사하라!
기사입력: 2021/01/17 [21:45]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법원행정처장은 행정심판법에 의한 법원의 신청사건중 불법적인 사건을 심사하라! 

▲ 대한민국에서 땅값이 제일 비싼 서초구 서초동에 위치한 대법원 청사     ©NGO글로벌뉴스

▲     ©NGO글로벌뉴스

부정부추방실천시민회(약칭 부추실’) 박흥식 대표는 대법원 부조리신고센터에 아래와 같은 법관들에 대해 징계신청을 하였다.

  © NGO글로벌뉴스

 

부추실회원들은 서울중앙법원 202036986호 청구이의 사건의 피고들로서 2020. 6. 22. 항소하였는데 제12민사부() 재판장 판사 정진원, 유동균, 윤동원은 제1차 변론기일인 2021. 1. 12. 11:00 법정에서 법정녹음녹취신청에 대해 언급조차 아니한 채 변론조서와 같이 사건을 재판 하던중에 증인과 증거자료를 받지 않고, 강제로 변론을 종결하여 재판장 외 2명에 대해 2021. 1. 13.자로 부득이 기피신청(2021카기50095)을 하였다.

  

그런데, 동 법원의 재판부 법관들은 민사소송법 제46조 제2항의 규정을 위반하고 상급 법원에 송부하지 않고 기피사건을 담당하고 있다.  

  © NGO글로벌뉴스

 

그렇다면, 동 법관들은 민사소송법 제48조의 "법원은 제척 또는 기피신청이 있는 경우에는 그 재판이 확정될 때까지 소송절차를 정지하여야 한다라는 규정을 위반하고, 피고들이 변론재개신청을 하였는데도 2021. 2. 9. 10:00경 항소기각으로 판결선고를 하려는 의도인 것이다. 

  © NGO글로벌뉴스

이는 대법원(2012. 10. 11. 선고 20128544 판결) 판례에 의하여도 무효이므로, 대법원장은 본 기피신청 사건에 대해 서울고등법원에 이송하여 재판하도록 시정하여 주시고, 법을 위반하는 법관들을 징계하여 달라고 부조리신고를 하여 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뉴스프리존] '국회사무처' 법원의 사실조회 등 불성실 답변 논란

  www.newsfreezo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287925

 대법원장은 상습적으로 소송비용담보를 결정하는 법관등을 왜 처벌하지 않는가?

  

민족정기 수호 대책협의회 상임의장

 관설당박제상선생기념사업회 회장

 한국 NGO지도자협의회 상임공동대표

 행정자치부 제46호 부정부패추방실천시민회 상임대표

 후원계좌 우체국 010777-01-002037부추실

 홈페이지 http://buchusil.org

 NGO글로벌뉴스 http://buchusil.com

 전화 02-586-8434, 6, 7 / 010-9914-9523

  NGO글로벌뉴스 발행인 제공  man4707@naver.com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TOP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