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O
광주광역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중증장애인 지역문화 탐방 행사에 차량 지원
행복한 동행 '새빛콜' 여행 스켓치에 교통약자 이동편의로 차량 제공
기사입력: 2021/11/04 [20:14]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광역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이하 ‘새빛콜’, 원장 정병문)는 ‘여행스케치’와 함께하는 열린케어 장애인자립생활센터 중증장애인들의 전라북도 순창군 소재 장류체험관 체험학습(10/19) 나들이 행사에 5대의 차량 지원과 기념품 등을 전달한 것을 시작으로, 29일에는 무등장애인자립생활센터의 곡성 기차마을 나들이, 여성장애인연대의 순천만 국가정원 나들이, 11월 3일에는 광주서구장애인복지관의 여수 돌산섬 드라이브 나들이 행사에 총 18대의 특장설비 차량을 지원하고 중증장애인들의 모처럼의 나들이를 격려했다.

▲ 행복한 동행 '새빛콜' 여행 스케치  © NGO글로벌뉴스

새빛콜은 그동안 중증의 장애로 나들이 활동이 쉽지 않고 마땅한 교통수단이 없는 중증장애인들에게 여가와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심리, 정서적 안정과 삶에 대한 즐거움을 진작시키기 위해 관련 활동들에 차량을 지원해오고 있다.

나들이 참가 장애인들은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의해 1년여의 긴 기간 동안 중지됐던 나들이 행사가 재개되고 모처럼의 이번 나들이를 통해 그동안의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었다고 기뻐했다. 함께 나들이 행사를 도왔던 새빛콜 직원은 문화 활동으로부터 위축된 장애인들에게 스트레스 해소와 삶의 활력을 불어넣어 줄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며, 오랜만의 외출에 시종 즐거운 미소가 끊이질 않았던 장애인들의 미소에서 자신마저도 힐링이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 행복한 동행 '새빛콜' 여행 스켓치  © NGO글로벌뉴스

정병문 광주광역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원장은 “앞으로도 교통약자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 지원해 장애인들의 능동적 사회활동 참여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새빛콜’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시비 및 복권기금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광주광역시교통약자이동지원센터 개요

새빛콜은 교통약자 이동편의 증진을 위해 2008년 설립돼 시비 및 복권기금의 지원을 받아 운영되고 있다.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