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11명 식사’ 김부겸 “방역지침 위반 죄송”
총리 공관서 대학 동기와 오찬...중대본 “법에 따라 조치할 것”
기사입력: 2021/11/13 [09:15]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부겸 국무총리, 중대본 회의 발언. 연합뉴스  © NGO글로벌뉴스

 

 

김부겸 국무총리(사진)가 최근 방역지침을 위반한 것과 관련해 12일 “깊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인 국무총리가 대규모 사적모임을 갖고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점에서 비판이 커지고 있다. 김 총리는 지난 6일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대학 동기 및 가족 10명과 오찬을 했다. 참석자 수는 김 총리를 포함해 11명이었다. 이날은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가 시행된 지 엿새째 되는 날로 수도권 사적모임 인원은 10명까지로 제한된다.

김 총리는 이날 주재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경위야 어떻든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은 사실”이라고 사과했다. 이어 “국민들께 중대본부장으로서 뭐라 사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철저하게 저부터 다시 살피겠다”고 말했다.

총리실은 “원래는 대학 동기 9명을 초대했지만, 참석자 중 한 명이 배우자를 데려오면서 식사 인원이 11명이 됐다”며 “예정에 없이 함께 온 친구 부인을 그냥 돌아가라고 할 수 없어서 동석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단계적 일상회복을 앞두고 “방역을 최우선으로 하는 성숙한 시민의식과 책임 있는 실천”을 당부했던 방역 컨트롤타워가 정작 방역수칙을 위반한 셈이다.

게다가 김 총리는 처음엔 “식사는 10명이 했다”고 해명했다가 당시 회동 사진을 제시하자 ‘사진 찍은 사람을 포함해 11명이 식사했다’고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중대본은 이날 김 총리의 방역수칙 위반도 법에 따라 조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기일 중대본 제1통제관은 “서울 종로구청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고, 확인이 끝나면 법에 따라 신속하게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