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복지
캥거루재단, 프로토콜 경제 핵심이 될 ‘SQG PLATFORM’ 출시
전 세계 벤처기업, 소상공인, 약한 이웃들이 모두 이익을 공유하는 프로토콜 경제를 이루게 할 것
기사입력: 2021/12/02 [17:03] ⓒ NGO글로벌뉴스
NGO글로벌뉴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코로나19로 대한민국 경제, 특히 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한 방법을 정부나 지자체에서 여러 가지 방법을 모색하고 있으나 혼란만 거듭되는 이때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인해 경제적 고민이 가중되고 있다.

▲ SQG PLATFORM 앱   © NGO글로벌뉴스

경제가 어려워질수록 지역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고민은 이뤄 말할 수는 없으며 복지 사각지대의 위기가정 청소년의 고통은 상처가 되고 있다.

캥거루재단은 지역경제와 복지를 함께 해결하기 위한 방안을 2016년부터 다각적으로 연구해 현 프로토콜 경제시대 상황과 맞물린 플랫폼과 메타버스를 활용한 해결책을 마련하게 됐다.

이에 11월 15일(월) 대전 ETRI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융합기술연구센터에서 플랫폼 개발 보고회와 ‘SQG PLATFORM’ 브랜드 네이밍을 진행했고, 11월 29일(월)에는 서울 강남 더라움 호텔에서 플랫폼 원리와 기능을 발표했다. ‘SQG PLATFORM’은 12월 3일 출시 예정이다.

스퀴지 플랫폼(SQG PLATFORM)은 국내뿐 아니라 전 세계에 있는 위기 가정 청소년과 소상공인들을 지원할 목적으로 세워진 비영리 복지단체인 캥거루재단이 주관하는 신개념 플랫폼이다.

위기가정 청소년을 후원하기 위해서는 지역 소상공인들의 협력이 필요하며, 소상공인들은 고객을 많이 유치할 수 있는 콘텐츠가 필요하고, 그 콘텐츠로 인해 고객들이 구매와 소비가 이뤄져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소상공인들은 광고도 해야 하고 쿠폰이나 포인트 등을 나눠주는 등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

소상공인들은 대다수 플랫폼 기업에게 고객을 유치해 주는 대가로 많은 수수료를 지불해야 한다. 캥거루재단은 이러한 어려움을 인식하고 벤처기업과 손을 잡고 그들을 위한 새로운 개념의 플랫폼을 출시하게 됐다. 그것이 바로 ‘스퀴지 플랫폼’이다.

‘스퀴지 플랫폼’ 중심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복지 시스템이 심장과 같은 역할을 하지만 좀 더 많은 회원을 확산하기 위해 재미와 오락으로 가상현실 세계인 메타버스와 ‘스퀴드 게임’을 첨부했다. ‘스퀴드 게임’은 넷플릭스의 ‘오징어 게임’과 비슷한 토너먼트 방식의 게임이다.

고객이 ‘스퀴드 게임’을 하려면 게임 쿠폰이 필요하다. 그러나 이 게임 쿠폰은 돈을 주고 살 수 있는 것이 아니다. 돈을 주고 게임을 하게 되면 ‘스퀴드 게임’은 곧 사행성 게임이 되기 때문이다.

게임 참여를 위해 소상공인은 벤처기업에 투자하게 되며, 그 대가로 게임 쿠폰을 확보해 구매 고객에게 충전해 주고, 게임에 참여하게 된다. 소상공인(업체)은 고객에게 게임 기회를 나눠주며, 단골 고객을 만들고 벤처기업으로부터 지분과 파일코인 배당을 받고 게임 횟수만큼 15초 광고도 노출되게 되니 1석 5조의 혜택을 받게 되는 것이다.

벤처기업은 받은 투자금의 일부를 당첨금 지급을 위해 캥거루재단에 기부하며 기부된 코인은 위기가정 청소년과 당첨자 당첨금으로 고객들에게 돌아가고 고객은 당첨금으로 받은 코인으로 다시 소상공인 업체에서 구매 또는 소비를 한다.

‘오징어 게임’ 드라마에서는 모든 사람들의 희생의 대가로 한 사람만이 상금 456억원을 받았지만, ‘스퀴드 게임’은 아무도 손해 보지 않으면서 매 시즌마다 45만6000원을 받는 사람부터, 45억6000만원을 받는 사람까지 총상금이 482억원이 제공된다. 물론 상금은 현금이 아니라 ‘스퀴지 플랫폼’의 통용 화폐인 ‘SQG COIN’으로 지급된다.

이에 중요한 것은 전 세계가 함께 참여하는 플랫폼이기 때문에 모든 국가 화폐를 각자 다 쓸 수 없으므로 ‘스퀴지 플랫폼’의 전용 암호화폐인 ‘SQG COIN’으로만 사용하게 된다.

▲ SQG PLATFORM의 원리와 기능 하고 있는 캥거루재단 전영철 회장과 정대희 운영위원  © NGO글로벌뉴스

캥거루재단은 ‘SQG PLATFORM’이 전 세계 벤처기업, 소상공인 그리고 개인과 약한 이웃들이 모두 이익을 공유하는 프로토콜 경제를 이루게 하며, 더 밝은 세상, 더 아름다운 사회를 만들기 위한 캥거루재단의 ‘스퀴지 플랫폼’이 전 세계로 확장해 나아가 다음 세대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캥거루재단법인 개요

캥거루재단법인은 사랑하는 새끼를 주머니(육아낭)에 품어 독립할 때까지 키워 내보내는 캥거루에게 모티브를 얻어 복지 사각지대에서 소리 없이 울며 언제 터질지 모르는 화약고처럼 가슴에 분노를 쌓고 있는 50만 위기가정 청소년 중, 우선적으로 10만의 위기가정 청소년을 돕는 ‘약한 이웃을 품고 점프하는 사회 만들기’라는 표어를 내세워 캥거루운동을 범국민 운동으로 전개한다.

웹사이트: https://www.kangaroo.or.kr/

ⓒ NGO글로벌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네이버 블로그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